《窓-beyond the window》 (2021)

窓-beyond the window
십화점 ; Jan 19th – Mar 7th, 2021

창(窓)을 통해서 풍경을 바라 봐야하는 시절입니다. 작품들이 관람객 여러분께 또 다른 창이 되어 주길 바라며 그렸습니다. 창을 통해 보인다는 건 문을 열고 나가고, 들어가면 만날 수 있다는 뜻이겠지요. 지난한 겨울이 지나고 문이 열리는 봄날이 오기를 소망합니다.

These are the times when the landscapes can only be seen through the window. I painted in hopes that my works will serve as another window to those who see them. If scenes can be seen through the window, then they can be met someday when the door is opened. I hope for hard winter times to pass and the spring day of open doors to come.

Further Projects